Asian Cinema Fund 2018

2007 장편독립 극영화 인큐베이팅펀드 선정작

Project 바람이 머무는 곳, 히말라야 (구. 히말라야의 소녀와)
분류 부산
선정작 바람이 머무는 곳, 히말라야 (구. 히말라야의 소녀와)
감독 전수일
국가 한국
감독소개 프랑스 파리 제 7, 8대학 대학원에서 공부하고 돌아와 경성대 연극영화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시간에 대한 3부작 ’이라는 부제가 붙은 <내 안에 우는 바람>(1997)은 칸 영화제, 부산국제영화제 등에 초청되었으며, <새는 폐곡선을 그린다>(1999), <개와 늑대 사이의 시간>(2005) 등의 작품이 있다. 최근작 <검은 땅의 소녀 와>는 2007년 베니스국제영화제에 초청되었고 12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상영된다.
 
시놉시스
한국 제 1호 원자력 발전소의 부소장인 준규는 기러기 아빠로 가족과 떨어져 살고 있다. 어느 날 준규는 자신이 암에 걸린 사실을 알게 되고, TV에서 불법이주 노동자 네팔 청년 샴이 자살했다는 뉴스를 보고 그의 유골을 고향에 전달하겠다고 자원한다. 네팔에서 만난 샴의 가족은 사정을 알지 못한 채 준규를 환대하고, 준규는 차마 샴이 죽었다는 말을 하지 못한다. 그 집에 머무르면서, 준규는 샴의 동생 수니따와 가까워진다. 마을에서 둘의 관계를 의심하게 되고, 가방의 유골함이 발견되면서 준규는 마을에서 추방 명령을 받는다. 그러나 그는 차마 마을을 떠나지 못하는데…
기획의도
-
상영 영화제
2008 부산국제영화제 - 한국영화의 오늘_파노라마
2009 카를로비바리국제영화제 - 장편극영화 국제경쟁부문
2010 안드레이타르코프스키국제영화제 - 감독상
작품스틸
연락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