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ian Cinema Fund 2018

2016 다큐멘터리제작지원 AND펀드 상영작

Project 생리 축하합니다
분류 BIFF 메세나펀드
선정작 생리 축하합니다
감독 김보람
국가 한국
감독소개 김보람 감독은 중앙대학교에서 국문학을 전공했고 시나리오를 쓰며 단편 영화를 만들었다. ㈜파란오이필름에서 2년 간 장편 트리트먼트를 개발했고, 다수의 단편영화에 스텝으로 참여했다. 글/구성을 담당한 다큐멘터리 영화 <우포늪의 사람들>은 서울환경영화제 경쟁부문, 상하이 영화제 다큐멘터리 비경쟁부문에 초청된 후 EBS다큐프라임을 통해 방영되었다. 현재는 여성의 생리대를 다양한 관점에서 해석하는 다큐멘터리 <생리 축하합니다>를 연출 중이다.
 
시놉시스
미국의 공영 라디오방송 NPR과 패션잡지 코스모폴리탄은 2015년을 ′생리의 해′로 선정했다. 영국의 한 뮤지션은 생리에 대한 의식을 바꾸기 위해 탐폰을 착용하지 않은 채 마라톤에 출전한다. 캐나다는 오랜 세월 생리대에 매겨지던 부가가치세를 폐지하고, 영국과 미국의 여성들도 세금 철폐를 외치기 시작한다. 한편, 한국에서는 30대 고졸 남성인 황룡이 세계 최초의 스마트 생리컵을 개발하고, 정치적 성향이 정 반대인 새누리당과 노동당에서 모두 2016년 총선에서 생리대 관련 공약을 내놓는다. 국내 최대 생리대 기업인 유한킴벌리가 생리대 가격을 9.5% 인상하겠다고 발표하자, 생리대를 사지 못 해 학교에 가지 못하거나 신발 깔창으로 생리대를 만들어 사용한다는 충격적인 이야기들이 SNS와 뉴스를 뜨겁게 달군다. 이 다큐멘터리는 다양한 연령대와 직업군의 여성들의 목소리를 통해, 생리와 생리대에 대한 사회적 인식, 생리대의 진화 역사와 신기술, 정책적 해결점 모색 등을 통해 여성들이 더욱 건강하고 평등하게 생리할 수 있는 ′Well-Bleeding′의 방법을 찾아나간다.
기획의도
태초부터 지금 이 순간까지 여성은 한 달에 닷 새 이상, 자신의 의지와는 상관없이 피를 흘린다. 이 피를 처리하기 위해 여성들은 고된 노동을 감수해왔다. 그러나 생리는 성적인 것으로 치부되어 금기시되었고, 생리용품은 시장논리에 맡겨진 채 방치되어왔다. 인도와 아프리카뿐 만 아니라 선진국에서도 빈민층의 소녀들은 생리대 살 돈이 없어 학교에 가지 못한다. 한국의 취약계층 소녀들도 휴지로 생리대를 대신하는 형편이다. 이 다큐멘터리는 가장 기본적인 생명 활동이지만 오랜 시간 무관심의 영역에 방치되어 왔던 생리를 문화?경제?기술적 맥락에서 조명하고, 여성들이 더 건강하며, 즐겁고, 안전하게 생리할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해 볼 것이다.
상영 영화제
2017 서울국제여성영화제
2017 서울독립영화제 - 새로운시선 / 새로운시선상
2017 광주여성영화제 - 개막작
2018 골웨이영화제
작품스틸
연락처
keam_production@naver.com / project.period.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