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ian Cinema Fund 2018

2018 다큐멘터리제작지원 AND펀드 상영작

Project 지난밤에 본 당신의 미소
분류 아시아 프로젝트
선정작 지난밤에 본 당신의 미소
감독 능 카빅
국가 캄보디아
감독소개 감독이자 촬영감독, 편집기사인 능 카빅은 프놈펜의 랜드마크인 화이트 빌딩에서 자랐다. 그가 처음 찍은 두 편의 단편영화는 리티 판이 제작한 다큐멘터리로 <저울 소년>(2010)과 <어디로 가는가 (Where I Go)>(2013)이다. 2013 부산국제영화제 아시아영화아카데미에 선발되었고, 2014년에는 안티-아카이브라는 회사를 공동 창립하였다. 2015년 두 편의 단편 영화 <미몽><굿바이 프놈펜 (Goodbye Phnom Penh)>을 연출하였고 그 중 <미몽>은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상영되었다. 카빅은 도쿄필멕스영화제의 탤런트 도쿄, 비전뒤릴국제영화제의 독스인프로그레스 (Docs-in-Progress), 그리고 칸영화제 시네파운데이션 레지던스 프로그램에 참여하였으며, 현재 두 편의 장편영화 극영화인 <화이트 빌딩>과 다큐멘터리 <지난밤에 본 당신의 미소>를 작업 중이다.
 
시놉시스
캄보디아가 독립한 지 10년 후, 뉴 크메르 건축 운동에 따라 일명 ‘화이트 빌딩’으로 알려진 시립 공영주택이 지어졌다. 이 건물은 엄청난 일련의 사건들의 증거가 되었다. 신생 국가의 황금기, 엄청난 충격이었던 급진주의 정권 하의 와해, 빌딩을 중심으로 한 수십년의 문화 회복 시도, 그리고 결국 빌딩의 철거로 이어진 자본주의 발전의 급격한 속도까지. 화이트 빌딩에 남아 있는 가구들이 아파트 건설을 위해 건물을 비워 주기로 했다는 사실을 알게 되자, 그곳에서 자란 능 카빅은 철거 중인, 역사적 건물의 마지막을 담기로 한다. 그는 그의 가족과, 오랜 이웃이었던 다른 두 가족을 비롯해 다른 거주민들이 떠나는 모습을 기록한다. 그들은 낡아버린 현대식 빌딩을 떠나 이사를 하고 오랫동안 집이라 불렀던 곳에 작별의 인사를 건넨다. 오직 추억만이 남아 있을 뿐이다.
기획의도
내가 자란 화이트 빌딩에 대해 계속해서 꾸는 꿈이 있다. 가끔은 내가 꿈 속에 있는지 현실에 있는지 모를 정도이다. 하지만 이 다큐멘터리는 헤어짐에 매어 있는 영화는 아니다. 화이트 빌딩은 그만의 영혼이 있었다. 마치 이웃을 서로의 삶에 끌어들이는 듯이 복도에서 들리는 끊임없는 소음 또는 주택 내부의 얇은 벽들과 한 몸처럼 숨을 쉬었다. 건물의 강렬한 모습이 장면들을 구성하였고 이는 편집까지 이어졌다. 길고 어두운 복도는 나 자신의 기억을 상징한다. 빌딩의 마지막 며칠 동안, 나는 철거 직전의 빈 공간을 방문했었다. 화이트 빌딩이 더 이상 존재하지 않는 현실로 돌아오기 전에, 이 영화와 함께 나는 과거로, 어린 시절 집의 소중한 기억 속으로 돌아갈 수 있었다. 이 다큐멘터리는 영화를 사용해 화이트 빌딩을 되살리기 위해 하고자 하는 내가 가진 기회이자 가능성(chance)이다.
상영 영화제
작품스틸
연락처
kavich.neang@antiarchiv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