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ian Cinema Fund 2018

장편독립 다큐멘터리 AND펀드

Home 프로젝트 2019 장편독립 다큐멘터리 AND펀드

2019 다큐멘터리제작지원 AND펀드 상영작

Project 해협
분류 BIFF 메세나펀드
선정작 해협
감독 오민욱
국가 한국
감독소개 자본주의와 냉전, 도시와 개발, 그 언저리에서 선택되거나 배제된 형상들은 무엇인지 다큐멘터리 형식을 통해 질문하고 있다. 6월 항쟁, 부산미국문화원방화사건, 백악기에 형성 된 암석군, 부산의 기지촌, 거창양민학살사건 등에 관한 작품이 그 실천의 결과물들이다.
 
시놉시스
1958년 9월 26일 중국과 타이완 사이의 해협에는 포탄이 비처럼 쏟아졌다. 그날 새벽 한국일보 최병우 기자는 해협 아래로 사라졌다. 그는 왜 이역만리 해협에서 생을 마감한 것일까? 그로부터 58년이 지난 2016년, 최병우 기자가 사라진 해협을 마주한 타이난(타이완 남서부)에서 나는 운명처럼 샤오카이츠를 만났다. 2년 뒤(2018년 2월 6일) 화롄(타이완 동부)에 지진이 발생한다. 이 지진으로 샤오는 2년전(2016년 2월 6일) 타이난에서 겪었던 지진의 공포와 함께 부리람(태국)에 계신 어머니를 떠올린다. 그리고 어머니께 불안과 그리움이 담긴 편지를 쓰기 시작한다.
기획의도
동아시아 지역은 제2차세계대전의 종전과 동시에 내전 상황에 빠져든다. 이 오랜 내전은 종전 선언 없이 미래를 향해 전진하고 있다. 중국은 대만을 향한 점령 야욕을 노골적으로 드러내고 있고, 남한과 북한은 판문점 선언(2018. 4. 27) 이후 또 다시 혼란의 시절에 접어들었다. 전투만이 정지된 기이한 상태가 지속 되고 있는 것이다. 우리는 이 기이한 상태를 평화라고 부른다. 이 기이한 평화가 흐르는 두 해협(타이완해협, 대한 해협)을 끼고 있는 동아시아 지역의 민중들은 다양한 형태의 불안에 휩싸인 채 살아가고 있다. 이러한 불안은 접경지역 진먼섬에서부터 자본주의로 팽창한 부산, 그리고 일본 정신문화의 기원을 품은 교토에서 벌어지는 집단의식의 근원이다. 다큐멘터리 <해협>은 동아시아를 가로지르며 어머니에게 보내는 딸의 편지 형식을 빌어 이 기이한 풍경과 이야기들을 그려낸다.
상영 영화제
작품스틸
연락처
ohminwook@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