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ian Cinema Fund 2018

장편독립극영화 인큐베이팅펀드

Home 2022 지원작 장편독립극영화 인큐베이팅펀드

2022 장편독립 극영화 인큐베이팅펀드 선정작

Project 형제의 나라에서
분류 아시아 프로젝트
선정작 형제의 나라에서
감독 라하 아미르파즐리
국가 프랑스, 이란,
네덜란드
감독소개 라하 아미르파즐리는 테헤란예술대학교에서 영화연출을 전공한 이란의 감독이다. <개기일식>(2020) 등의 여러 단편작품들은 이란뿐만 아니라 해외 영화제에서 상영되며 인정을 받았다. 또한 덴마크 학술지 『단편영화연구』의 논문심사위원 및 웹사이트 『24프레임스』의 편집장을 역임했다. 현재 뉴욕대학교 영화제작 석사과정을 밟고 있으며, 장편데뷔작 <형제의 나라에서>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장편극영화 <형제의 나라에서>(2023) 각본, 연출
단편극영화 <개기일식>(2020) 공동각본, 공동연출, 총괄제작
단편극영화 <구토>(2018) 각본, 연출, 제작
단편다큐멘터리 <테헤란의 교향곡>(2018) 각본, 연출, 제작
단편극영화 <매드니스>(2017) 각본, 연출, 제작
 
시놉시스
1990년부터 2020년까지 이란에서 살아남기 위해 분투하는 아프가니스탄 가족들에 관한 네 편의 이야기. 상실과 폭력에 관한 개인적 사연들로, 이들은 사랑으로 연대하여 결국 삶을 이어가게 된다.

<형제의 나라에서>는 30년간 펼쳐지는 이란의 아프간 난민들의 뒤얽힌 이야기를 다룬다. 1990년을 시작으로, 각 에피소드는 10년 간격으로 구성된다.
마수메: 아프가니스탄 여성은 마슈하드에서 일어난 폭동 중 이틀째 집에 돌아오지 않는 남편을 찾아 나선다. 청력을 잃어가는 딸 하니에는 아버지의 행방이 궁금하다.
모하메드: 아프가니스탄 십 대 소년은 계속해서 경찰에게 끌려가 역에서 강제노역을 하게 된다. 가족들은 보장되지 않는 비닐하우스 일을 하고 있어서, 소년은 혼자서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
레일라: 리조트 단지의 관리인은 새해맞이 행사 전, 남편의 죽음을 발견한다. 아들과 함께 관리실에서 불법 거주를 하고 있어, 이란에서 추방당하지 않으려면 리조트 주인들이 알아채기 전에 남편을 묻어야 한다.
카셈: 레일라의 남동생은 아들이 시리아 대리전에서 전사했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정부 기관은 아들을 잃은 아프간 가족들에게 시민권을 주려 한다. 이 남성은 아내 하니에에게 이 일을 설명하는 데에 애를 먹는다.
기획의도
이 영화를 써 내려가며, 아프간 난민이 가진 이란 사회에 대한 관점을 이해하고, 생존, 정체성, 존엄성, 권리 등의 난민 문제를 고찰하며, 이런 폭력적인 사회 환경에서 가족, 친구, 사랑 관계에서 어떤 일이 생기는지를 보여주고자 했다. 이 이야기는 서로 연결된 다양한 운명을 스펙트럼의 형태로 표현하지 않고서는 풀어갈 수가 없다. 30년에 걸친 네 편의 이야기는 이 숨 막히는 사회 현실에 이르게 된 배경을 보여주면서, 각각의 메시지를 담고 있다. 자연주의적 접근을 추구하는 이 영화는 하자라 커뮤니티의 아마추어 배우들을 캐스팅하는 것이 적합하다. 이들의 개인적 경험은 강렬하고 진정성 있는 연기에 큰 보탬이 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