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ian Cinema Fund 2018

장편독립극영화 인큐베이팅펀드

Home 2022 지원작 장편독립극영화 인큐베이팅펀드

2022 장편독립 극영화 인큐베이팅펀드 선정작

Project 스마트시티
분류 아시아 프로젝트
선정작 스마트시티
감독 로힌 라빈드란
국가 인도
감독소개 로힌 라빈드란은 뭄바이에서 활동하는 독립영화감독이자 촬영감독이다. 안돌란 필름스의 비크라마디티아 모트와네가 제작한 단편연출작 <부스>(2019)는 탈린블랙나이츠영화제, 웨일즈의 아이리스상LGBT+영화제 등에서 상영되었고 2019 카쉬시뭄바이국제퀴어영화제에서 단편영화상을 수상했다. <부스>는 MUBI에서 현재 스트리밍 중이다.
1분단편영화 <파이자나>(2016)는 국제1분영화제인 2016 필르미니트에서 수상했다. 2021년에는 안돌란 필름스가 제작한 이동통신그룹 원플러스의 60분길이 브랜드 영화 <2024>(2021)를 연출하여, 치명적인 바이러스로 황폐해진 뭄바이의 2024년이라는 근미래를 배경으로 디스토피아 서바이벌 드라마를 보여주었다. <2024>는 인도의 디즈니+핫스타에서 현재 스트리밍 중이다.
인도국립영화방송대학(FTII)에서 영화촬영을 전공한 감독은 다큐멘터리 <아나의 증언>(2021)으로 국제촬영영화제인 2021 카메리미지에서 황금개구리상 후보로 지명되었다. 현재 장편데뷔작으로, 외진 도시개발지역에서 펼쳐지는 심리 호러극을 기획하고 있다.
 
시놉시스
코로나19 상황에 아파트로 이사 온 청년에게 아래층에 거주하는 가족의 소리가 좁은 층간을 통해 이상하리만큼 잘 들려오고, 청년은 이를 엿듣게 된다. 결코 듣지 말았어야 했던 것을 곧 듣게 되는데….

오랜 연인과 연로한 아버지를 두고 외진 도시 개발 지역으로 이사 온 쇼핑몰 매니저 아룬(35)은 코로나19로 인한 전국 봉쇄 정책으로 이사 온 지 하루 만에 고층 아파트의 새 집에 고립된다. 외로운 날들이 두려웠던 아룬은 아파트의 좁은 층간 탓으로 들려오는 아래층 중년부부와 두 딸의 일상사를 엿듣기 시작한다. 임시 도청 장치까지 고안한 아룬은 더욱 잘 들리는 가족의 소리에 고립으로 인한 불안감을 덜기도 한다. 특히 성악 전공자인 둘째 딸 팔라비(25)의 목소리에 끌리게 되고, 여자친구에 대한 사랑은 점차 식어간다.
하지만 아룬은 가족에게서 심상치 않은 부분을 발견하게 되고, 외로움을 달래고자 했던 가족 탐구생활은 악몽으로 변한다. 이 악몽은 아버지와 관련된 끔찍했던 자신의 과거와 연결된다. 여성 가장 레누카(59)를 필두로 한 가족이 아룬과 아파트 주민들의 삶에 스며들면서, 아룬뿐만 아니라 아파트 전체가 광기에 사로잡힌다. 이렇게 현실감을 점점 잃어가는 아룬과 주민들은 존재하지 않는 미지의 세상을 향한 여정을 시작하고, 그곳에서 아룬은 자신이 주인공임을 깨닫는다.
이 여정이 막바지에 달하자, 악몽은 더욱 심해진다. 아룬은 현실을 희미하게나마 이어주는 제정신의 소리를 무시해버린다. 아룬은 아무런 저항 없이 자신의 역할을 받아들이고 아래층 가족, 주민들과 함께 형용할 수 없이 끔찍한 결말을 향한 전투를 펼친다. 가까스로 제정신의 소리를 듣고 현실 세계로 돌아온 아룬은 엄청난 개인적 희생을 치르고서야 운명의 수레바퀴에서 벗어난다.
기획의도
여느 수많은 남녀처럼, 나 또한 뭄바이의 아파트 집안에서 몸을 사리며 바이러스에 대한 공포로 정신상태가 피폐해졌던 코로나19 시국에서 살아남았다. 아파트는 마치 보이지 않는 육지로부터 완전히 고립된 작은 섬 같았고, 어쩔 수 없이 사랑하는 이들을 대면하지 못하는 상황은 때때로 우리가 가장 염원하는 것이 엄마의 얼굴을 보거나 소중한 이들의 장례식에 직접 가 볼 수 있는 것 같은 단순한 일들임을 다시금 깨닫게 해준다.
<스마트 시티>를 통해, 코로나19 사태의 정점에서 아파트 안에 갇힌 한 젊은이가 정신적 평화를 되찾으려는 노력의 일환으로 인간애를 다시 경험하기 위해 어느 정도까지 할 수 있는지를 가늠해보고자 했다. 하지만 이 영화의 경우, 아래층 가족을 향한 주인공 아룬의 관음적인 하강 행위는 악몽 같은 여정으로 악의 심장부까지 아룬을 추락하게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