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맵

Asian Cinema Fund 2018

2017 장편독립 극영화 후반작업지원펀드 선정작

Project 히치하이크
분류 한국 프로젝트
선정작 히치하이크
감독 정희재
국가 한국
감독소개 1986년 서울에서 태어나 한국예술종합학교 영상원에서 영화를 전공했다. 2009년도에 단편영화 <복자>를 연출하였고 그 해에 서울독립영화제 등에서 상영되었다. 2012년도에 단편영화 <가장 어두운 밤의 위로>를 연출하였고 그 해에 서울독립영화제 등에서 상영되었다. 첫 장편영화인 ′히치하이크′는 서울국제여성영화제 피치&캐치에서 관객인기상을 받았고, 2016년도 성남문화재단의 독립영화제작지원을 받은 바 있다.
 
시놉시스
열여섯 살의 소녀 정애. 그녀에게 한통의 편지가 도착한다. 오래전 집을 떠난 엄마 노영옥으로부터 찾아온 연락이다. 정애는 서울의 재개발지역에서 아버지 윤영호와 함께 살고있다. 영호는 말기의 암 진단을 받았지만 치료를 포기한 채 죽음만을 기다리고, 정애에게 포기하면 모든 것이 편해진다고 말한다. 정애는 얼굴을 본 적 없는 엄마 노영옥을 찾아가는 것이 자신에게 남은 유일한 희망이라 생각하고 그녀를 찾아 길을 나선다.
기획의도
<히치하이크>는 열여섯 살 소녀 정애가 스스로 바래왔던 희망을 포기하지 않고 앞으로 나아가기 위해 자신이 도망쳐 온 곳으로 되돌아가는 이야기이다. 아이의 여정에 응원을 보내고 그녀의 선택에 공감하는 마음들이 우리사회로 돌아왔을 때에 따듯한 변화를 가져올 수 있었으면 한다.
상영 영화제
2017 부산국제영화제_한국영화의 오늘_비전
2017 서울독립영화제 - 국내장편경쟁부문
2018 유라시아국제영화제 - 장편국제경쟁부문 / 심사위원특별상
2018 나라국제영화제 - 장편국제경쟁부문
작품스틸